서울대 총학, '조국 사퇴' 추가집회 안열어…"타대학 연대는 논의"
서울대 총학, '조국 사퇴' 추가집회 안열어…"타대학 연대는 논의"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두 차례 촛불집회를 주최했던 서울대 총학생회가 추가 집회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총학생회는 15일 오후 단과대학 학생회장 등이 참여한 총운영위원회를 열고 더 이상 집회를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총학생회 관계자는 "학교 내에서 진행되는 집회의 효과, 현실성을 고려, 총학생회 주최의 촛불집회를 추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며 "다른 대학교들과의 연대는 의논 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대에서는 앞서 학교 내에서 세 차례 촛불 집회가 열렸다. 지난 8월23일에는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집회가 진행됐다. 이날 집회에는 약 500명이 참여했다.

1차 촛불집회 5일 뒤인 28일에는 총학생회 주최로 2차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어 지난 9일 조 장관의 임명 뒤에도 총학생회는 3차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2차 촛불집회에는 총 800여명의 재학생‧졸업생들이 참석했고 3차 집회 때는 500여명이 모였다.

또한 총학생회는 지난 5일에는 관악구 대학 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 장관의 사퇴를 강력하게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총학생회는 이날 입장을 정리해 밝힐 계획이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