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무역협상단 국경절 끝나고 미국 방문한다
中 무역협상단 국경절 끝나고 미국 방문한다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무역협상단이 중국 국경절(10월1일) 주간이 끝난 뒤 워싱턴을 방문,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이어간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0일 보도했다.

왕셔우원 상무부 부부장(차관)은 29일 건국 70주년 경축행사 기자회견에서 미중 무역 협상의 중국 대표인 류허 부총리가 국경절 주간 후 대표단을 이끌고 워싱턴으로 가 제13차 미중 고위급 협상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중은 10월 둘째 주 무역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왕 부부장은 "최근 중미 실무팀이 워싱턴에서 차관급 회의를 통해 건설적인 논의를 하고 제13차 중미 경제무역 고위급 협상에 대해 구체적 일정을 조율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의 경제전문 채널인 CNBC도 26일 소식통을 인용,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이 내달 10일~11일 워싱턴에서 열린다고 보도했다.

왕부부장은 발언은 CNBC의 보도를 확인한 것으로 10월 둘째 주에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재개될 것이 확실시 된다.

중국의 대표로는 류허 부총리가, 미국 대표로는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가 무역협상에 나설 전망이다.

한편 미국은 지난 27일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의 주식을 상장폐지하는 것은 물론 미국 투자자의 중국 자본시장 투자를 금지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미중 갈등이 무역전쟁에 이어 금융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