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고발자 곧 증언 기대" vs "트럼프 통화 아무 문제 없다"(종합)
"내부고발자 곧 증언 기대" vs "트럼프 통화 아무 문제 없다"(종합)
  • 한대의
  • 승인 2019.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탄핵추진 발표후 첫일요일 TV인터뷰서 민주·트럼프 참모 거센 공방
민주, 푸틴과의 통화도 조사 시사…트럼프 측근, 내부고발 신빙성 폄하 주력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추진이 발표된 후 첫 일요일인 2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과 민주당 인사가 대거 TV 인터뷰에 출연, 공방을 이어갔다.

미국에서는 일요일 오전 주요 방송사가 시사프로그램을 편성, 정국의 핵심 인물들을 인터뷰한다. 민주당 인사들은 내부고발자가 곧 의회 증언대에 설 것임을 예고하며 공세에 나섰고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은 내부고발자 주장의 신빙성을 깎아내리며 트럼프 대통령을 엄호했다.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이날 NBC와 ABC 방송에 출연, 우크라이나 의혹'을 제기해 탄핵추진을 촉발한 내부고발자가 의회에서 증언할 것이라면서 "아주 곧 (증언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프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위가 대통령직 선서에 대한 근본적 위반이며 너무 터무니없어서 하원이 탄핵조사에 돌입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미 우리가 본 것만 해도 (트럼프 대통령의) 유죄를 강력히 시사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한술 더 떠 "가장 중요한 것은 미국의 국가안보를 보호하는 것이고 다른 정상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대화가 우리의 안보를 약화시키는지를 들여다보는 것"이라며 조사 확대를 시사했다.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미 하원 정보위원장[로이터=연합뉴스]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미 하원 정보위원장[로이터=연합뉴스]

민주당 하원 의원총회 의장인 하킴 제프리스 의원도 이날 폭스뉴스와 CNN방송에 잇따라 출연, 탄핵조사가 권한 남용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면서 "심각한 범법 증거들이 있다. 대통령은 우리의 국가안보와 미국 선거의 온전함을 약화시키려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는 CBS·ABC방송에 연달아 나와 트럼프 대통령의 민주당 탓에 누명을 쓴 것이라고 주장하며 내부고발자의 주장을 '남에게 들은 얘기', '믿을 수 없는 것'으로 깎아내렸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조사하라고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요청하지 않았다면 헌법 위반"이라고도 했다.

줄리아니는 문제가 된 자신과 우크라이나 당국자들의 접촉과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지시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 커트 볼커 전 미 우크라이나협상 특별대표와 고든 선들랜드 미 유럽연합주재 대사가 한 것"이라면서도 "지난주에 폼페이오 장관과 얘기했는데 그는 알고 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줄리아니는 탄핵 조사를 시작한 하원 정보위에 출석해 증언하는 것에 대한 질문을 받자, 민주당이 애덤 시프 정보위원장을 해임하고 그 자리에 중립적인 인사를 기용하지 않는다면 협조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시프 위원장은 민주당 일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지지 속에 탄핵 조사를 진두지휘하고 있다.

줄리아니는 "애덤, 증거가 어디 있느냐? 애덤한테 증거를 만들어오라고 하라"고 목청을 높이면서 "만약 내 고객(트럼프 대통령)이 나의 증언을 원한다면 증언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은 CBS에 나와 "정치적 함정처럼 느껴진다. 내부고발자는 전화통화를 (직접) 들은 게 아니다. 모두 (다른 당국자들에게) 들은 내용"이라면서 문제가 된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통화에 대해 "아무 문제 없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AP=연합뉴스]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고문도 폭스뉴스에 출연, "우크라이나에서의 부패 스캔들을 파헤치는 것이 미국의 국가이익"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내부고발자다. (우크라이나 의혹을 제기한) 내부고발자는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를 약화하려는 공작원"이라고 공세를 폈다.

미 민주당은 지난 24일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정적인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는 내부고발자의 주장을 근거로 탄핵 추진을 발표했다. 이후 하원 6개 상임위가 탄핵소추가 가능한지를 파악하기 위한 조사에 돌입했으며 그 중 정보위가 조사에 앞장서고 있다.

미 의회는 이번 주부터 2주간 휴회에 들어가지만, 민주당은 탄핵 추진을 위한 동력을 잃지 않기 위해 정보위를 중심으로 탄핵 조사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