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준 "北, 쌀지원 거절에도 쌀포대 170만장 제작…혈세 낭비"
유기준 "北, 쌀지원 거절에도 쌀포대 170만장 제작…혈세 낭비"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WFP를 통해 국내산 쌀 5만톤 대북식량지원을 계획한 통일부 사전 제작 쌀포대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 News1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통일부가 8억원을 들여 제작한 쌀 포대 샘플을 펼쳐 보이며 "통일부가 북한이 쌀을 받지 않겠다고 하는데도 쌀포대를 제작해 혈세를 낭비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향해 "쌀포대 (포장지)를 보면 2019년으로 돼 있다. 올해 내 소비하기로 했는데 집행 안되면 쌀포대를 다시 만들 것이냐"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7월 북한에서 (쌀지원을) 거절했는데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쌀포대를) 제작해 140만개를 제작했다"며 "과정을 살펴보면 7월14일날 (쌀포대를) 발주하고 (북한이) 7월24일 거절했는데 8월24일까지 제작했다. 이는 잘못 된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가 식량지원 계획이 확정되지 않았음에도 '북한 쌀포대'를 사전에 제작해 예산집행에 차질이 생겼다는 지적이다.

유 의원은 앞서 통일부가 쌀 지원을 위한 포대 140만장을 제작하는데 이미 8억원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연철 장관은 "쌀포대와 관련 저희들이 WFP와 업무협약을 한 다음 일종의 매뉴얼에 따라 쌀포대 협약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유 의원은 또 북한의 거부로 물거품이 된 식량지원 절차를 지적하며 WFP에 정부가 송금한 사업관리비용 1177만 달러(약 140억원)를 즉각 환수할 것을 촉구했다.

유 의원은 "WFP에 진행이 안 되는 이유를 물어보니 '북한에서 거절해 더이상 진행할수 없다'고 답한다"며 "(통일부는) 협약을 통해 효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하는데 잘못된 주장이다. 140억원을 빨리 회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WFP와 (북한이 쌀지원을 거절한) 이후에도 계속 협의를 하고 있다"며 "WFP 사무총장, 아시아 국장은 조금 더 기다려보라고 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