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일 만에 다시 걸린 태극기, 서울 수복의 감격
91일 만에 다시 걸린 태극기, 서울 수복의 감격
  • 글 최응표 한국사바로알리기미주본부 대표/ 영역 남신우 북한인권국제연대 대표
  • 승인 2019.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 69주년 특별기획] [17]
▲ 서울 수복을 상징하는 국기게양 모습. 1950년 9월 28일 국군은 서울을 탈환하고 중앙청 광장에서 ‘환도식’을 열었다.국가기록원
▲ 서울 수복을 상징하는 국기게양 모습. 1950년 9월 28일 국군은 서울을 탈환하고 중앙청 광장에서 ‘환도식’을 열었다.국가기록원

어느 시대, 어느 국가나 전쟁 때 군사적인 면에서 뿐만 아니라 심리 적인 면에서도 국민들에게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그 나라 수도의 점령 여부입니다. 상대방의 수도를 점령했다는 것은 곧 승전을 의미하는 동시에 사기를 최고로 북돋우는 사건인 반면 수도를 적에게 빼앗긴다는 것은 군(軍)이나 국민에게 패배 의식과 함께 사기를 떨어뜨리는 일인 것입니다.

그래서 북한군은 남침과 동시에 수도 서울 점령에 군사력을 총집중시켰고 국군도 수도 서울 사수에 총력을 기울였지만 오래전부터 전쟁 준비에 만전을 다했던 북한군을 당해낼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인천 상륙 작전 성공으로 반격에 나선 유엔군과 국군은 대한민국의 자존심인 수도 서울 탈환에 군사력을 총집중시켜 마침내 서울을 탈환하고 38선까지 돌파하며 압록강을 향해 북진하였습니다.

이 또한‘ 5천분의 1의 기적’이라고 불린 인천 상륙 작전이 낳은 하늘의 선물이었습니다. 알몬드 소장은 9월 18일 오후 미 제1해병사단에게 한강을 건너 서울 북쪽 고지를 점령하라고 명령했습니다. 9월 20일 미 제5해병연대와 한국 해병 제1대대는 김포에서 행주 지역을 건너 한강 북쪽 북한군의 강력한 저항을 물리치고 상륙하기 시작했습니다.

서울 탈환의 주공 부대를 한국 해병대로 지정한 것은 비록 전투 경험과 장비 면에서는 미약하지만 정치적 고려와 심리적인 면에서 국군과 한국인들의 사기를 높이려는 의도에서 이루어진 것이었습니다. 미 제1해병연대도 북한군의 완강한 저항을 물리치고 9월 22일 영등포를 탈환했습니다.

한편 수도 탈환의 제일선 부대인 국군 해병 제 1대대는 9월 21일 오후 미 제5해병연대와 함께 서울 북서쪽 외곽까지 진출했습니다. 적의 서울 방어는 예상외로 완강하였습니다. 유엔군이 인천 상륙 작전을 성공시키고 서울을 향해 진격해오자 북한군은 서울 주위와 시내에 철저한 방어 진지를 구축한 것입니다.

우여곡절 끝에 한강을 건넌 한미 해병대는 9월 22일 아침, 신촌을 통해 연희동까지 진출했지만 연희동에서 광화문까지 진격하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인천 상륙 때보다 더 많은 희생자가 생긴 곳 이 바로 연희고지 전투였습니다.

◇연희고지, 북한군 서울 최후 방어선

한미 해병대는 공군의 대량 공중 폭격을 지원 받고서야 겨우 연희 고지를 점령할 수 있었습니다. 노량진에 있던 병력도 연희고지가 점령된 뒤에야 한강을 건너 마포 방향으로 이동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상 연희고지는 북한군 서울 방어의 최후 보루였습니다. 한국 해병 제 1대대와 미 해병 제5연대 제2대대가 담당했던 연희고지 전투는 서울 탈환 작전에서 가장 치열한 전투였습니다.

1950년 9월 27일, 드디어 서울 중앙청에 태극기가 게양되었습니다. 환도식은 9월 29일 정오에 중앙청 내 국회 의사당에서 거행되었습니다. 서울 거리는 손에 태극기를 든 환영 인파로 가득 찼고, 식장에는 워커 장군과 프란체스카 영부인과 각 부처 관리와 시민 대표 그 리고 서울을 탈환한 전투 부대 지휘관들이 자리를 채우고 있었습니다. 감격으로 숙연한 분위기 속에 단상에 오른 맥아더 장군은 이승만 대통령을 위해 짤막하면서도 감동과 우정이 넘치는 연설을 합니다.

“대통령 각하, 자비로우신 하나님의 덕택으로 위대한 희망과 인류의 열망을 안고 싸운 우리 유엔군 부대들은 마침내 유서 깊은 한국의 수도를 해방시켰습니다. 유엔군을 대표해 이승만 대통령에게 원래의 자리를 돌려줄 수 있게 되어 기쁘기 그지없습니다. 자비로운 하나님께서 이 대통령과 모든 공직자들에게 관용과 정의로 모든 난관을 헤쳐 나갈 지혜와 힘을 주시길 기원합니다.” 이승만 대통령은 방청객 속에 섞여있는 미국인들을 향해“ 나와 한국 국민의 끝없는 감사를 여러분께 어떻게 표현해야 좋을지 모르겠습니다.”라고 인사했다.

------------------------------------------------------------------------------------------------------------------------------------------------------------------------------------

[영어판]

The Taegeukgi Waves again in Seoul in 91 days: the Thrilling Recapture of Seoul

Any time, anywhere, any country, it does not matter. It is most important during a war militarily and psychologically which side occupies the nation’s capital. To conquer the opposing force’s capital city signifies not only a victory in the battle, but also boosting morale, whereas to have your capital city overrun by the enemy means the citizens and the military feeling defeat and losing morale.

Therefore the North Korean military focused on not only the invasion but also taking Seoul by directing its military force to focus on that mission. At the same time, the South Korean forces gave its all in its desperate defense of Seoul, but they were no match to the North Koreans who had prepared for a long time for the invasion.

However, because of the success of the Incheon landing, the Americans and the U.N. forces along with the South Korean military went on the offensive and were able to re-take the pride of South Korea, the capital city Seoul, and pushed back

the enemy through the 38th Parallel, and went northward towards the Yalu River.

The Inchon landing, considered to be the 1 in 5000 miracle, was another gift sent from the heavens. On September 18th, Major General Edward Almond of the US Army X Corps, gave orders for the 1st Marine Regiment to cross the Han River and retake the northern part of Seoul.

On September 20th, the 1st Marine Regiment’s 5th Battalion and the ROK Marine 1st Regiment crossed from Kimpo to the Haengju area, and overcame the stiff resistance from the North Korean forces on the north side of the Han River and began to cross the river.

Deciding on the ROK Marines to be the main force in retaking Seoul was based on political reasons as well as considering the psychological impact of boosting the morale of the South Korean military and civilians, even though they were lacking in battle experience and in equipment.

The 5th Battalion of the 1st Marine Regiment was also able to overcome stiff North Korean resistance and retake Youngdeung-po on September 22nd. At the same time, the ROK Marine 1st Regiment, which was the leading force in retaking Seoul, advanced as far as the northwest part of Seoul in the afternoon of September 21st, together with the US Marine 1st Regiment.

The enemy’s defense of Seoul was stronger than expected. As the UN forces were successful in landing in Incheon, and heading towards Seoul, the North Korean military put up strong defenses in the surrounding areas of Seoul and in the center of the city as well.

After much difficulty, the U.S. and Korean Marines crossed the Han River and on the morning of September 22nd, they were able to advance to Yeonheedong through Shinchon, but getting to Gwanghwamun from Yeonhee-dong proved to be difficult. That is why there were more casualties at the Yeonhee Hill than at the Inchon landing.

After much help from the U.S. Air Force in bombarding the area, the U.S. and ROK Marines were able to retake the area. The allied forces in Noryangjin were only able to cross the Han River into the Mapo area after Yeonhee Hill was captured.

In reality, Yeonhee Hill was the North Korean force’s last stronghold in its defense of Seoul. It was the fiercest battle in the recapture of Seoul for the South Korean 1st Marine Regiment and the U.S. Marines 2nd Battalion.

On September 27, 1950, Taegeukgi(Korean national flag) was finally hoisted at the Joong Ang Cheong Building. The streets of Seoul were filled with people waving South Korean flags, and the ceremonial hall was filled with attendees like Gen. Walker, First Lady Francesca, various government officials and representatives, and military leaders who directed the battle for retaking Seoul.

It was an emotionally charged moment at the Return of the Seoul Capital Ceremony; Gen. MacArthur went up to the podium to deliver a short but powerful, emotional speech filled with camaraderie: “Your Excellency, through the Grace of Almighty God, our United Nations forces fought with great hope and humanity’s yearning and thus liberated the historic capital city of the Republic of Korea. Representing the United Nations forces, I am more than happy that I am able to return Seoul to you. I pray that the gracious Lord Almighty will grant President Rhee and all the government officials the wisdom and strength to overcome all obstacles with magnanimity and righteousness.”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