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게이단렌 등 日재계 만나 "정부가 경제 내버려둬야"
李총리, 게이단렌 등 日재계 만나 "정부가 경제 내버려둬야"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가 24일 일본 도쿄 캐피털 호텔 도큐에서 열린 일본 주요 경제인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일본 경제인들을 만나 '정부가 경제를 내버려둬야 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지난 22일 출국한 이 총리는 24일 일본 순방을 마친 뒤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일본 사회는 말하지 않아도 한 쪽으로 분위기가 잡히는데 그것을 '공기'라고 한다. '그런 공기가 있다'고 하면 다 그쪽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우대국) 한국 배제로 인해 반일·혐한 감정이 조성되고 한·일 기업들 영업에 차질이 생기는 상황에서 이를 막기 위해 정치는 정치대로, 경제는 경제대로 따로 구분해 봐야 한다는 의미로 읽힌다.

이 총리는 24일 일본 최대 경제단체 게이단렌(經團連, 경제단체연합회) 회장인 나카니시 히로아키(中西宏明) 히타치제작소 회장과 일한경제협회 회장인 사사키 미키오(佐佐木幹夫) 미쓰비시상사 특별고문 등 11명의 일본 경제인들과 오찬을 함께했다.

참석자들은 '정치가 원활하지 못해서 어려움이 있지만 그래도 민간이 할 수 있는 일은 있다', '매출이 극감했다', '오사카 텐진바시 상가가 예전에는 한국말, 중국말이 많이 들려 어느 나라인지 헷갈릴 정도였는데 요즘은 중국말만 들린다. 돌아와달라' 등 애로사항을 토로했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한 금융인은 한국의 일부 언론이 '일본 금융기관이 한국 기업에 준 융자를 회수해야 하지 않느냐'는 보도를 한 적이 있는데 그럴 의사가 전혀 없다. 일본 정부로부터 그런 요청도 없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한 일본기업인은 "한국 청년들은 구직난, 일본 기업은 구인난이니 얼마나 좋은 상호 보완 기회냐"며 "어린이 교육 할 때 반일 감정을 심어주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이 총리는 "우리 청년들이 오히려 일본에 우호적이었지만 최근 몇 달 사이 우호적인 마음이 식었다. 그것은 식민지 시대의 직·간접 경험도 없는 청년 세대가 자유롭기 때문에 일본에 대해 호감을 가졌던 것 같은데 이번 일(일본의 수출규제)을 보니 '공정하지 않다, 정의롭지 않다'고 생각해서 그런 것 아니겠냐"며 "교육에 대해 말하신 것은 수용하겠는데 전적인 원인은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고 한다.

한 기업인은 한국 기업과 인턴십을 했었는데 최근 중지됐다고 소개하며 "어른들 책임 아니냐. 이 총리도 어른이니 해결과 재발 방지에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 총리는 "양국 관계만 보지 말고 제3국에서 한일 기업이 공동으로 하고 있는 프로젝트나 공동 진출하는 것을 중요시해야 한다는 얘기가 여러 사람한테 나왔다"고 전했다.

한편 이 총리는 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한일 관계 해결을 위해 지혜를 짜내자'고 한 것에 대해 "일본이 한국이 뭔가 해야 한다는 주장을 계속하는 것에 대한 반응"이라며 "실제로 이번 회담말고 비공개 과정에서 일본 측이 제안한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