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69% '한일관계 개선 서두를 필요 없다'
日국민 69% '한일관계 개선 서두를 필요 없다'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국민 10명 가운데 6명 이상은 최근 악화된 한일관계와 관련, '일본이 양보하면서까지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니혼게이자이신문과 TV도쿄가 닛케이리서치에 의뢰, 지난 25~27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한국과의 관계에서 어떤 자세로 임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9%가 이같이 답했다.

반면 '한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선 일본이 양보하더라도 어쩔 수 없다'는 응답자는 19%에 그쳤다.

특히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층에선 '한국과의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자가 75%나 됐고,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중에서도 64%가 같은 답변을 했다.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57%,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은 36%로 각각 조사됐다.

일본 정부는 자국 기업들을 상대로 한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배상 판결이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을 위반한 것이라며 한국 측에 '시정'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일본 정부는 징용피해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한국을 전략물자 수출시 절차상 우대혜택을 부여하는 우방국(화이트국가) 명단에서 제외하는 등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정부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재연장 없이 올 11월 종료하기로 결정하는 등 양국관계 경색은 계속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닛케이는 지난 8월30일~9월1일 조사 땐 '관계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자 비율이 67%였다고 전했다.

이밖에 이번 조사에서 차기 총리에 어울리는 인물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20%가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을 꼽아 1위에 올랐다.

이어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18%), 아베 총리(16%) 고노 다로(河野太郎) 방위상(8%),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6%)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일본 전국의 18세 이상 남녀 1209명(유효 응답자 기준·응답률 48.6%)을 상대로 유무선전화 임의번호(RDD) 방식으로 실시됐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