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황교안 '보수통합', 당내 위기 타개용?…잘못된 조언"
홍문종 "황교안 '보수통합', 당내 위기 타개용?…잘못된 조언"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11.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문종 우리공화당 대표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7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날 제기한 '보수대통합론'에 대해 "누가 조언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잘못 조언한 것 같다"고 혹평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황 대표가 저렇게 갑자기 외부 아젠다를 만들어 지금 당내에서 이뤄지고 있는 여러 가지 어려움을 해결하려는 방법이 아닌가"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대표는 한국당에 대해 "당내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 황 대표로 총선을 치르게 되겠는가, 비대위를 구성해야 된다는 말도 나온다"며 "황 대표 입지가 상당히 좁아지고 있고, 친황이라고 했던 사람들은 어떻게 보면 세력이 있는 곳에 쫓아다니는데 익숙한 사람들이기 때문에 황 대표에겐 오히려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관측했다.

또 "(황 대표가) 압박감이 굉장히 컸던 것 같다"며 "당을 해체하겠다, 이런 이야기까지 하고 있지 않나. 그런 걸로 봐서는 굉장히 압박이 강해진 것 같다"고도 했다.

보수대통합론에 대해서도 "기본적인 전제가 있고 우리가 넘어야 될 강이 있는데 (황 대표의 제안은) 약간 뜬금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평했다.

그는 "기본적으로는 찬성한다"면서도 "보수대통합을 하기 위해서는 진짜 보수와 가짜 보수를 골라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저희 당에서는 계속해서 탄핵에 찬성한 사람들이 반성하고 잘못했다고 하고, 이제는 다신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해도 될까 말까인데 지금은 자기들이 잘했다, 잘못한 게 뭐냐(라고 한다)"며 "이런 식으로 나가면 저희는 그 사람들과 같이 가는 게 어렵다는 얘기를 계속 해왔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한국당 지도부가) 물밑대화를 한다며 이런저런 사람들을 통해 이야기를 했지만 구체적으로 진행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며 "최소한 탄핵문제가 (통합논의) 아젠다에 올라와 있어야 하고 그것에 대해 어떤 합의를 이끌어내는지에 따라 보수대통합을 하느냐 마느냐가 결정되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홍 대표는 "이것은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추진한) 연동형 비례제와도 관계가 있다"며 "연동형 비례제가 되면 더불어민주당 같은 경우에는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1중대' '2중대' '3중대' '4중대'를 만들어 선거를 치르는 게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그러면 오히려 보수대통합보다는 선거연대 같은 걸 통해서 (선거를 치르는 게 유리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공관병 갑질' '삼청교육대 발언' 등 논란을 일으킨 박찬주 전 육군대장의 영입을 한국당이 철회한 것을 놓고 "진보좌파는 조국을 어떻게 보호했는지 보셨지 않느냐"며 "이런 것을 왜 황교안 대표는 하고 있지 않는가.이뿐만 아니라 그동안 쌓여온 (문제들로) 황 대표의 리더십에 대해 고개를 갸우뚱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박 전 대장에 대해 "본인도 한국당에서 마음이 많이 떠나 있다고 생각한다"며 "어차피 한국당으로 시작한 것이니 한국당에서 어떻게든 마무리를 짓고, 여러 가지 논란들을 다 마무리 짓고 아마 마음의 고향(우리공화당)으로 돌아오시리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진호 2019-11-09 22:04:00
홍문종도 바른 인간이 되기는 걸렀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