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파주 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검출…22마리째
철원·파주 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검출…22마리째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철원군과 경기도 파주시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철원군 원남면 죽대리와 파주시 진동면 하포리 멧돼지 폐사체 2개체에서 ASF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7일 밝혔다.

원남면 폐사체는 6일 오전 군부대가 수색 중 발견했으며, 진동면 폐사체도 같은 날 오전 농업인이 발견했다.

신고를 받은 철원군과 파주시는 시료 채취 후 야생멧돼지 ASF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했다.

과학원은 이날 새벽 2시쯤 바이러스를 최종 확인하고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로써 철원은 8건, 파주는 6건의 폐사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전국적으로는 22마리째로 늘어났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두 지점 모두 민통선 내로 철원은 15번째 검출된 지점과 20m 떨어진, 파주는 기존 2차 울타리 안에 포함된 지점"라고 말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