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전 당시 자살 특공대 운영한 사실 드러나
중국 한국전 당시 자살 특공대 운영한 사실 드러나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군 조종사로 한국전에 참전했던 리한 - SCMP 갈무리


중국이 한국전쟁 당시 가미가제식 자살 특공대를 운영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 보도했다.


11일은 중국 공군 창설 70주년이다. 이날을 기념해 중국군 기관지인 해방군일보는 특집을 마련했다. 이 특집에서 중국 공군은 1950년~1953년까지 진행된 한국전 당시 일본의 가미가제식 자살 특공대를 운영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한국전에 참전했던 리한의 회고록으로 구성된 특집에서 중국 공군은 이 같은 사실을 시인했다.

중국이 공군을 창설한 것은 1949년이었다. 이에 따라 1950년 한국전이 발발했을 당시 중국 공군은 창군 1년 밖에 안됐다. 따라서 비행기도 부족했고, 조종사들의 비행기술도 수준 이하였다.

참전 당시 27세였던 리씨는 “미국 전투기와 충돌하는 것이 모든 조종사들의 의무였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당시 미국의 공군은 압도적인 공군력을 보유한 것은 물론 2차 대전을 경험했기 때문에 조종사들의 비행기술도 좋았다.

이에 비해 중국은 전투기도 최신 전투기가 아니었고, 창군 1년도 안돼 조종사들의 비행능력이 형편없었다. 이에 따라 모든 조종사들은 유사시 미국 전투기와 충돌하는 훈련을 받았다.

한국전 당시 중국 공군의 주력기종이었던 미그-15 전투기 - SCMP 갈무리

리씨는 “우리는 미국기와 대항하는 기술을 배웠지만 역부족이었고, 이를 타개하는 방법은 미국기에 돌진하는 것 뿐”이었다고 회고했다.

리씨는 “당시 대부분의 조종사들은 전투에 투입되기 전 겨우 몇 시간 정도 밖에 실전훈련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전에 참전한 조종사들은 모두 죽을 각오가 돼 있었으며, 기꺼이 그렇게 하려 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리씨의 회고는 중국 공군이 한국전 때 자살특공대를 운영했다는 것을 시인한 것이라고 SCMP는 평가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