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단체, 中 대사관 앞 "홍콩 지지" 성명…경찰과 대치
대학생단체, 中 대사관 앞 "홍콩 지지" 성명…경찰과 대치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등 청년단체 회원들이 19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홍콩 항쟁을 지지하는 학생·청년 기자회견'을 마친 뒤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이날 참가자들은 "우리는 홍콩 항쟁을 지지한다"면서 "시진핑 중국 정부와 홍콩 당국은 홍콩 항쟁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2019.11.19


우리나라 대학생 단체가 중국 정부의 홍콩 탄압 중단과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냈다.


'노동자연대 대학모임'과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은 19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민주화 항쟁을 지지하며 중국 정부의 폭력사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군부독재에 맞서 민주화를 이룬 우리나라 학생·청년은 그 역사를 자랑스러워하며 홍콩 학생과 공명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탄압 수준을 한층 올리기로 한 시진핑 정부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박도형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모임' 공동대표는 "왜 심각한 국가폭력과 인권침해에 대해 우리나라 정부와 권력자들은 목소리 내지 않느냐"며 "대학생 청년들은 이 권력자들에게 더이상 참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중국대사관 앞 골목에서 주최 측 학생 21명과 경찰 50여명이 약 25분간 충돌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들은 중국 대사관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경찰이 공관 구역이라며 집회를 저지했다.

경찰 관계자는 "비엔나 협약 22조 2호에 따라서 공관지역을 보호하고 공관의 안녕의 침해를 방지해야할 의무가 있다"”며 "기자회견은 경찰 병력 앞쪽으로 이동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학생들은 "우리는 집회가 아니라 기자회견을 하러 왔다"며 대사관 입구 쪽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들은 서울중앙우체국 앞 인도를 집회 장소로 경찰에 신고했지만 중국대사관 앞으로 모이면서 경찰은 '미신고 집회'로 파악한 것이다.

길을 지나던 중국인이 이들의 기자회견에 항의를 표하기도 했다.

기자회견을 끝낸 참가자들은 홍콩 시위 지지를 호소하며 명동 일대를 행진했다. 이들 단체는 오는 23일에도 시청광장 인근에 모여 '홍콩의 민주주의를 위한 대학생·청년 긴급행동'을 열고 명동역을 지나 중국대사관을 향해 행진할 계획이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