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3분기 71개국서 스마트폰 1위…미국·캐나다서 2위"
"삼성, 3분기 71개국서 스마트폰 1위…미국·캐나다서 2위"
  • 한삼일 기자
  • 승인 2019.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노트10'[연합뉴스 자료사진]
'갤럭시노트10'[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전자가 3분기 70여개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국내 경기 부진에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선두를 이끌고 있는 삼성전자는 점유율을 꾸준히 확장하고 있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이 업체가 조사하는 90개 국가 중 한국, 러시아, 브라질, 인도네시아, 네덜란드, 독일 등 71개 국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한국에서 72%로 가장 높았고, 칠레·쿠웨이트·루마니아에서도 각 53%의 점유율을 보였다.

주요 국가 중 미국(25%), 캐나다(37%), 영국(25%), 호주(28%) 등에서는 애플에 밀려 2위였다. 미국, 캐나다에서 애플 점유율은 각 42%, 49%였다. 중국에서는 화웨이, 비보, 오포 등 현지 업체의 강세로 삼성전자 점유율이 1% 미만(9위)을 차지하는 데 그쳤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전체에서는 21% 점유율로 1위였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이윤정 애널리스트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 영향에 따라 삼성전자가 반사수혜를 일부 받았다"며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A 시리즈의 판매 강세로 당분간 삼성전자의 선전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