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올 여름부터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용 토대 증설"
"北, 올 여름부터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용 토대 증설"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지난 2017년 11월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미사일을 발사했다. (노동신문) 2017.11.30


북한이 올 여름부터 이동식 발사대(TEL)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때 사용하는 콘크리트 토대를 증설해왔다고 아사히신문이 2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이날 한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 "북한 내 수십 곳에 가로·세로 수십미터(m) 크기의 이동식 발사대용 콘크리트 토대가 설치됐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이 설치한 콘크리트 토대는 연약한 지반 위에서 이동식 발사대로 미사일을 쐈을 때 발사대가 손상되거나 미사일 궤도가 틀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구조물로 추정되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용 이동식발사대도 세울 수 있을 정도의 크기라고 한다.

소식통은 "인공위성 사진이나 북한이 공개한 미사일 발사 당시 사진에 대한 한미일 분석에 따르면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그 진동으로 지면이 크게 파이거나 발사대가 손상된 경우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북한은 그동안 콘크리트로 포장된 고속도로나 공항 활주로를 이동식발사대를 이용한 미사일 발사 장소로 사용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북한이 미사일 발사 장소가 사전에 탐지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전국 각지에 이 같은 구조물을 설치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북한은 지난 2017년 11월 '화성-15형' 미사일(사거리 1만2000㎞ 이상) 시험발사 이후 미국 본토에 닿을 수 있는 ICBM급 장거리미사일 시험을 중단했다.

그러나 올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북한 비핵화의 구체적인 방식·절차와 그에 따른 미국 측의 보상 문제를 둘러싼 이견 때문에 결렬된 이후 북한은 5월부터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방사포 등의 무기 시험을 재개했다. 특히 북한은 올 연말을 미국 측이 한반도 문제에 관한 '새로운 계산법'을 제시해야 하는 시점으로 못 박고 있다.

이에 대해 한 관계자는 "한국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연내 중거리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또한 북한의 추가 군사도발에 대비해 지난달 초부터 해상자위대 이지스구축함을 동해상에 상시 배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