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前 영국주재 북한공사 '올해의 인권상' 수상
태영호 前 영국주재 북한공사 '올해의 인권상' 수상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7.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인권포럼· 아시아인권의원연맹 수여
태 前 공사 "北인권문제, 남북대화와 분리 대응해야"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11일 홍일표 국회인권포럼 대표로부터 '2017 올해의 인권상'을 받고 있다.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3 세미나실에서 열린 '2017 올해의 인권상' 시상식에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홍일표 국회인권포럼 대표로부터 상을 받고 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공사가 '2017년 올해의 인권상'을 수상했다.

‘올해의 인권상’은 국회인권포럼과 아시아인권의원연맹이 수여하는 상으로서, 그해 한국과 아시아인권 신장에서 크게 기여한 인물에게 주어진다.

태 전 공사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서 국회인권포럼 대표인 자유한국당 홍일표 의원으로부터 상을 받은 뒤, “지금 이 시간에도 북한 주민들은 김정은 체제에 대항해 보이지 않는 투쟁을 벌이고 있다”며 “이 영광스런 상은 북한 주민들과 북한인권을 위해 투쟁하는 한국 및 국제사회의 북한인권운동가들에게 돌아가야 할 상”이라며 수상소감을 밝혔다.

그는 지난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사례를 들며 "총탄이 빗발치는 속에서 자유의 땅 한국으로 질주하는 그 짧은 순간에 통일을 열망하고 갈망하는 2400만 전체 북한 주민의 마음이 담겨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 북한군 병사는 병원에서 의식을 회복하자마자 물이나 음식 대신 한국 노래와 TV를 켜달라고 했다"며 "북한체제로부터 벌써 마음이 떠난 북한 인민들을 김정은이 통제할 방법은 공포정치와 핵미사일 개발을 통한 독재통치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정은 체제가 두려워하는 것은 미국의 '선제공격'이 아니라 한국으로 쏠리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민심과 의식변화"라며 "무인기로 북한 중심부에 전단과 달러를 살포해 북한 주민들이 외롭지 않다고 느끼게 해야 하고, 한국 TV를 볼 수 있게 위성 TV 셋톱박스를 북한으로 들여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또 "지난해 국회에서 채택된 북한인권법에 기초해 북한 인권문제를 장기적으로 지속해서 다뤄나갈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면서 "남북당국 간 대화와 교류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분리시켜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북한 인권재단과 같은 국가적 기구를 빨리 발족시키고, 북한의 인권유린 실태에 대해 정부가 지원하고 민간이 업무를 맡는 형태로 기록하고 자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의 엘리트층이 김정은 정권을 떠나 통일 성업에 나서도록 엘리트층의 마음을 얻기 위한 맞춤형 정책을 펴야 한다"면서 "(아울러) 중국 정부와 인민을 설득해 탈북민이 자유롭게 한국으로 넘어올 수 있게 만든다면 휴전선은 며칠 내로 무너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태 전 공사는 영국 주재 북한공사로 재직 중이던 지난해 8월 대한민국으로 망명했다. 그는 한국에 망명한 역대 북한 외교관 중 최고위급 인사다.

태 전 공사는 망명 이후 북한정권의 인권 탄압 실태를 국제사회에 고발해왔다.

국회인권포럼 대표인 자유한국당 홍일표 의원은 “태 전 공사가 한국에 망명함으로써, 한국과 국제사회의 북힌인권운동에 엄청난 용기와 영감, 희망을 주었다”며 수상 이유를 밝혔다.

◇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는?

(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북한 외무성 유럽국 부국장,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참사, 북한외무성 유럽국 영국 및 북유럽 담당과 과장, 스웨덴 주재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 덴마크 주재 북한대사관 3등 서기관, 북한 외부성 유럽국 지도원

베이징 외국어대학 영문학부 졸업

평양국제관계대학 졸업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