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왜곡 반일조장 위안부상 철거하라”
“역사왜곡 반일조장 위안부상 철거하라”
  • 한삼일 기자
  • 승인 2019.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쓴이 : 위안부상 반대하는 4개 시민단체

-위안부가 강제로 끌려갔다? 실제로는 친인척과 가까운 조선인 지인들의 취업사기,인신매매

-위안부 동상, 미성숙한 초등학교 어린 학생들에까지 심각하게 왜곡된 이미지 심어주는 폐해

-일부 교사, 학부모들의 무관심 이용해 순진한 학생들을 왜곡된 정치·역사의식으로 오염시켜

▲ 서초고등학교의 위안부 소녀상ⓒ연합뉴스
▲ 서초고등학교의 위안부 소녀상ⓒ연합뉴스

위안부 동상은 역사를 왜곡하고 한일관계를 악화시킵니다. 위안부 동상은 ‘강제로 끌려간 소녀’라는 왜곡된 이미지를 만들고 국민들에게 이를 주입·전파합니다. 그러나 실제 위안부는 10대 초의 소녀가 아니라, 평균적으로 20대 중반의 성인이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 취업사기나 인신매매를 통해 위안부가 되었습니다. 그들을 위안부로 만든 주역들은 일본 관헌이 아니라, 친인척과 가까운 조선인 지인들이었습니다.

수요집회에 참여한 어린 초등학교 소녀들이 마이크를 잡고 “나와 같은 나이의 소녀들이 일본에 의해 끌려갔다”고 말하는 것은 위안부 동상이 얼마나 우리나라 국민들 특히 정신적 신체적 정서적으로 미성숙한 어린 학생들에게까지 심각하게 왜곡된 이미지를 심어주는지 보여주는 증거입니다.

위안부 동상은, 그림이나 영화 등 2차 저작물들과 결합하면서 왜곡된 정서와 역사인식을 폭발적으로 전염시키고 있습니다. 위안부가 일본 관헌에 의해 강제로 전쟁터로 끌려간 존재라는 이미지를 형성하고, 특정한 정치집단의 불순한 정치 메시지를 선전하는 데 악용되고 있습니다.

위안부 동상은, 영화 등 2차 저작물들과 결합하면서 왜곡된 정서와 역사인식을 폭발적으로 전염시키고 있습니다.

◇위안부 동상, 한국인이 숭배하는 우상이 돼

위안부 동상은 한국인들이 숭배하는 우상이 되어버렸습니다. 수많은 공공장소에 전시해 무차별 대중들에게 억지로 정서적 공감을 강요합니다. 겨울이면 목도리와 장갑을 끼워주고 두꺼운 숄을 걸쳐주는 것도 이런 정서적 강요의 일환입니다. 심지어 위안부 형상을 버스에 싣고 시내를 운행합니다.

지적 정서적으로 성숙한 어른들이 자기 부모에게도 올리지 않는 큰절을 위안부 동상에게 올립니다. 대한민국은 조선시대보다 더 후퇴한 우상숭배 신정국가로 후퇴하고 있습니다. 위안부 동상은 그런 퇴행의 가장 선명한 상징입니다.

구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져있는 위안부 동상은 불법 조형물입니다. 2011년 설치 당시에 정대협(현 정의기억연대)는 관할 구청의 허가를 얻지 않고 제멋대로 동상을 설치하였습니다. 정부는 반일종족주의에 편승하거나 그를 조장하는 대중추수적·인기영합적 태도로 이 동상의 설치를 추인하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들과 대학생들이 2016년에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기습적으로 설치한 위안부 동상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들 동상은 ‘외교관계에 관한 빈 조약’ 22조에서 규정한 “공관의 안녕의 방해 또는 공관의 위엄의 침해”에 해당하는 설치물들입니다.

◇일본대사관 앞 수요집회는 불법집회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1400차 정기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월 1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1400차 정기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1992년부터 30년 가까이 열리고 있는 수요집회도 역사를 왜곡하고 한일관계를 악화시킵니다. 이 집회는 동상을 숭배하는 살풀이 모임이며, 역사를 왜곡하는 정치집회입니다. 전교조 소속 등 일부 교사들은 ‘현장학습’이라는 미명 아래, 학부모들의 무관심을 이용해 순진한 학생들을 왜곡된 정치·역사의식을 주입하는 집회에 이끌고 있습니다. 중고생만 아니라 저학년 초등학교 어린이조차 동원대상입니다.

수요집회는 사실상 불법집회입니다.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따라 외교공관 100미터 이내 지역의 시위는 금지됩니다. 그러나 수요집회는 기자회견의 형식으로 매주 개최되고 있습니다. 온갖 꼼수를 동원해 한일관계를 악화시키고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제적 위상을 추락·훼손시키는 게 그 진짜 의도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습니다.

위안부 동상은 철거되어야 하고, 수요집회는 중단되어야합니다. 우리는 우리의 정당한 요구가 실현되는 그날까지 물러서지 않고 싸울 것입니다.

2019년 12월

•위안부와 노무동원노동자 동상설치를 반대하는 모임

•반일민족주의를 반대하는 모임

•한국근현대사연구회

•국사교과서연구소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