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1~3분기 순익 사상 최대…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
저축은행 1~3분기 순익 사상 최대…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 증대에 따른 이자이익 증가 영향
[장현경,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자영업자·저소득층의 소득 대비 지출이 많아지는 올해 국내 저축은행들은 대출을 확대해 3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의 실적을 올렸다.

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올해 1∼3분기 저축은행 영업실적(잠정) 자료를 보면 국내 79개 저축은행은 올해 9월까지 9천374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8천498억원보다 10.3%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이런 순이익 급증은 주로 대출 증가에 따른 이자이익 확대에서 비롯됐다. 저축은행들은 총자산이 늘면서 대출을 적극 늘렸고, 돈이 급한 개인사업자들은 가져다 썼다.

9월 말 기준 국내 저축은행의 총자산은 74조2천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4조7천억원(6.7%) 늘었다. 총대출액은 62조6천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3조4천억원(5.8%) 증가했다.

1∼3분기 이자이익은 3조3천118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천133억원(6.9%)이 늘었다.

전반적인 건전성 지표가 개선됐다는 평가는 있지만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이 상승한 대목은 부담이다.

9월 말 총여신 연체율은 4.2%로, 작년 말 대비 0.1%포인트(p) 하락했다. 작년 3분기에 비해선 0.4%포인트 내렸다.

이중 기업대출 연체율은 4.6%로, 작년 말보다 0.4%포인트 올랐다. 특히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작년 말 4.0%에서 올해 9월 4.8%로 높아졌다.

반면 가계대출 연체율은 3.9%로 작년 말 대비 0.7%포인트 낮아졌다.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9월 말 기준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5.1%로, 작년 말과 같고 작년 9월에 비해선 0.1%포인트 하락했다. NPL 비율은 낮을수록 여신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판단한다.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5.08%로 작년 말보다 0.75%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은 최근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잠재위험에 대비해 저축은행의 영업과 건전성 현황을 면밀히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