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집값 0.11% 25주째 상승…'강남한파' vs '비강남열풍'
서울집값 0.11% 25주째 상승…'강남한파' vs '비강남열풍'
  • 한삼일 기자
  • 승인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정부의 집값 잡기 노력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값이 25주 연속 올랐다. 노원, 금천, 구로구 등 일부 비강남권 지역에서는 전세를 끼고 매입하려는 갭투자 수요까지 감지되면서 집값 오름세가 확대됐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많은 강남권은 종합부동산세 부담, 자금출처조사, 분양가상한제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매수문의가 다소 주춤해졌다.


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전주 대비 0.03% 포인트(p) 확대된 0.11%를 기록했다. 일반 아파트가 0.12% 올라 재건축(0.07%)보다 상승폭이 컸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6%, 0.04% 상승했다.

서울은 비강남권의 상승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지역별로는 Δ강동(0.19%) Δ구로(0.17%) Δ광진(0.16%) Δ금천(0.16%) Δ양천(0.16%) Δ노원(0.15%) Δ도봉(0.15%) Δ마포(0.15%) 순으로 올랐다. 양천은 정시 확대 및 자사고 폐지 이슈로 학군 지역의 가치가 부각되자 집주인들이 가격을 올리는 추세다. 다만 정부의 규제와 종합부동산세 납부 시즌을 맞아 서울 강남권 고가 아파트의 매수문의는 다소 감소했다.

신도시는 Δ위례(0.15%) Δ분당(0.14%) Δ동탄(0.06%) Δ판교(0.05%) Δ광교(0.03%) 등 경기 동남권 지역에서 중대형 면적 위주로 올랐다. 위례는 창곡동 위례센트럴푸르지오, 위례더힐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구미동 까치롯데,선경과 서현동 시범한양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동탄은 광역교통이 편리한 시범단지 아파트에 매수문의가 이어졌다.

경기·인천은 Δ과천(0.16%) Δ성남(0.15%) Δ광명(0.12%) Δ부천(0.12%) Δ의왕(0.10%) Δ김포(0.09%) Δ남양주(0.07%)가 올랐다. 반면 Δ구리(-0.02%) Δ화성(-0.01%) Δ안산(-0.01%)은 하락했다.

 

 

 

 

 

© 뉴스1

 

 


전세는 수요 대비 공급량이 부족한 서울이 학군지역과 입지여건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0.05% 상승했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5%, 0.02% 올라 지난주에 비해 오름폭이 축소됐다.

서울은 Δ강남(0.17%) Δ강서(0.16%) Δ관악(0.11%) Δ노원(0.11%) Δ광진(0.08%) Δ영등포(0.08%) Δ구로(0.06%) Δ종로(0.06%)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 아파트 전셋값은 매매시장과 마찬가지로 경기 동남권 지역의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지역별로 Δ위례(0.18%) Δ광교(0.16%) Δ분당(0.09%) Δ동탄(0.06%) Δ판교(0.04%)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Δ김포(0.11%) Δ수원(0.10%) Δ구리(0.09%) Δ남양주(0.06%) Δ의왕(0.03%) Δ하남(0.03%) Δ용인(0.02%) 순으로 올랐다. 반면 Δ고양(-0.02%) Δ시흥(-0.01%)은 하락했다.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집값 상승 기대감은 여전한데다 양도소득세 부담까지 맞물려 매매를 보류하는 다주택자와 고가주택 소유자들이 늘면서 매물 잠김이 심화되는 분위기"라며 "특히 상당수 주택소유자들의 양도세 부담이 늘어난 상황이라 보유세 부담이 커지고 있음에도 시장에 매물 출시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