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적대행동하면 잃을게 너무 많아…사실상 모든것"
트럼프 "김정은 적대행동하면 잃을게 너무 많아…사실상 모든것"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金, 美대통령과 특별관계 무효로 하거나 美대선에 개입하고 싶어하지 않아"
北 서해발사장 중대시험 발표에 강력 경고…美대선 여파 압박행보 차단 의도
北에 비핵화 촉구하며 중·러와 공조 강조…北 '새로운 길' 선택 경계 분석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고 강력 경고했다.

북한이 전날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며 대미압박 수위를 끌어올린 데 대한 반응인 셈이다. 재선가도에 여파를 가져올 수 있는 대미 압박행보를 두고보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돼 미북 간 긴장이 계속해서 치솟는 양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김정은은 너무 영리하고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면서 김정은의 잃을 것에 대해서는 "사실상 모든 것"이라고 표현했다.

지난 2일 NATO회담에서 군사력 사용 가능성까지 언급한 적이 있는 만큼 강력한 경고 메시지이다.

이어 "그(김정은)는 미국 대통령과의 특별한 관계를 무효로 하고 싶어 하지 않으며 (내년) 11월 있을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정은)는 싱가포르에서 나와 강력한 비핵화 합의에 서명했다"면서 "북한은 김정은의 리더십 하에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지만 약속대로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와 중국, 러시아, 일본, 그리고 전 세계가 이 사안에 통일돼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은 북한이 전날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면서 대미압박 수위를 크게 끌어올린 가운데 북한의 압박행보를 계속해서 인내할 생각은 없음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런데 내년 미 대선을 앞두고 핵과 미사일 시험이 다시 시작되면 이를 중지시킨 걸 성과로 자랑해온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북한이 미 대선에 영향을 주려는 행위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강력 경고인 셈이다.

항상 언급하던 김정은과의 '좋은 관계'는 트윗에 등장하지 않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원치 않는다'는 식으로 직설적 화법 대신 우회적 표현을 쓰는 방식을 통해 판을 엎지는 않으려는 모습도 보였다.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대응에 공조하고 있음을 강조함으로써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다는 북한의 경고에 대응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김정은이 미국 대선에 개입하길 원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놀랄 것이라는 발언으로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북한은 미국에 새로운 셈법을 제시하라며 못박은 연말시한에 근접하자 점차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