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형철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 사표 수리…후임 물색(종합)
靑, 박형철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 사표 수리…후임 물색(종합)
  • 한삼일 기자
  • 승인 2019.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철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51·사법연수원 25기)이 지난주 사퇴한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현재 박 전 비서관의 사표를 수리하기 위한 마지막 행정절차만을 남겨둔 상태"라고 밝혔다.

박 전 비서관은 최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 및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박 전 비서관은 검찰 소환조사를 전후해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비서관은 대검찰청 공안2과장과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장을 지낸 선거법 전문 '공안통' 검사로, 2013년 4월 현 검찰총장인 윤석열 당시 팀장과 함께 국정원 댓글사건 특별수사팀에서 수사를 진행하다 윗선 지휘부와 마찰을 빚고 2016년 1월 검찰을 떠났다.

이후 법무법인 담박에서 변호사로 새 출발한 박 전 비서관은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의 초대 반부패비서관으로 청와대에 입성했다.

청와대는 박 전 비서관 후임을 물색하고 있다. 후임에는 검찰 출신인 이명신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50·29기)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