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비건 방한…북측 접촉 가능성 여부엔 '묵묵부답'
美비건 방한…북측 접촉 가능성 여부엔 '묵묵부답'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5일 한반도 현안에 대한 논의를 위해 방한했다.


지난 8월 말 이후 약 4개월만에 한국을 찾은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 4시2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부터 19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연쇄 방문해 카운터파트들과 한반도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일정에는 알렉스 원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부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도 함께 동행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공항에서 취재진의 북측 접촉 가능성 등 관련 질문 세례에 별다른 답변 없이 공항을 빠져나갔다.

비건 대표가 북한이 자체 설정한 연말 시한을 보름 앞둔 가운데 한국을 방문하면서, 북미간 접촉 성사 여부가 가장 큰 관심사로 떠올랐다.

다만 북한이 '중대 시험' 사실을 발표하고, 미국을 겨냥한 담화를 발표하는 등 대미 압박에 나선 상황에서 회동 성사는 기대하기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NHK와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워싱턴에서 출발하며 취재진과 만나 방한 일정 중 판문점에서 북한과 접촉할 것이냐는 전망에 대해 "특별히 말할 것은 없다"고 답했다.

비건 대표는 북한의 '중대한 시험' 발표에 대해서도 "보도를 봤다"며 "미국의 방침에는 변한 것이 없다. 북한도 그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2박3일간 방한 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하고, 정부 고위 관계자들과 면담을 통해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비건 대표는 16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통해 북한의 서해위성발사장(동창리) 동향에 대한 정보 공유와 북미 협상 재개 방안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한 스페인에서 열리는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외교장관회의 참석 차 출국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대신해 조세영 1차관을 예방한다.

이후 비건 대표는 청와대를 찾아 문 대통령을 접견하고, 김연철 통일부장관과 오찬 간담회를 통해 한반도 현안에 대해 머리를 맞댈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는 17일 오후에는 일본 도쿄로 출국해 다키자키 시게키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등을 만나 북핵 문제를 협의할 계획이다.

비건 대표와 북측의 회동 가능성에 눈길이 쏠리는 만큼, 17일 오후 비건 대표의 출국 전까지는 북미간 접촉은 최대 관심사로 꼽힐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는 북한이 호응할 경우 판문점 등지에서 언제든 만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간 접촉 성사 가능성이 낮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연말 시한을 얼마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극적으로 성사될 가능성 또한 주목된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