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與, 선거개혁 말하면서 호남 선거구 줄이지 않으려 편법"
김재원 "與, 선거개혁 말하면서 호남 선거구 줄이지 않으려 편법"
  • 정하늬 기자
  • 승인 2019.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원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17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호남 선거구만 지키려는 시도는 절대 인정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입만 열면 선거 개혁을 이야기하고 표의 등가성, 비례성을 이야기하면서 자기들 선거구는 줄이지 않으려 온갖 편법을 동원하고, (선거구 획정 기준을) 3년 평균 인구수로 하자고 주장하는 것을 보면 이분들 양심의 한계는 어디까지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지역구 250석을 기준으로 지난 1월 말 인구수를 보면 세종시가 32만명, 광주광역시가 선거구당 평균 18만명, 전라북도가 18만 5000명, 세번 째 전라남도가 19만명, 부산광역시가 19만 3307명이라며 "인구수 대비 국회의원 선거구는 광주·전북·전남이 굉장히 많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구를 줄일 경우 선거구 획정의 대원칙은 평균 인구수가 적은 곳부터 줄여나갔다. 네 석을 줄인다면 광주·전북·전남·부산 순으로 줄여야 하는데 인구가 많은 수도권에서 선거구를 줄이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일각에서 선거구 획정 기준을 3년 평균 인구수로 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 김 정책위의장은 "3년이 아니라 300년으로 하는 게 더 좋지 않겠는가"라며 "이런 시도는 절대로 우리 당에서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특히 "선거구 획정위원들이 바보도 아니고, 대한민국 국민이 달나라 사람도 아니고, 헌법재판소의 판례를 알 것 아닌가"라며 "반드시 광역단체별 인구수에 따라 선거구를 획정해야 한다. 호남 선거구만 지키려는 시도는 절대 인정될 수 없다"고 말했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