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지명에 與 "적임자 환영", 한국당 "독재 선언"
정세균 총리 지명에 與 "적임자 환영", 한국당 "독재 선언"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12.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풍부한 경험과 정치적 역량 VS 한국당 "삼권분립 파괴"
차량에서 내리는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7일 오후 소감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국회 의원회관에 도착,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2019.12.17 toadboy@yna.co.kr
차량에서 내리는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7일 오후 소감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국회 의원회관에 도착,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2019.12.17 

여야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한 것에 대해 극도로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 후보자가 '적임자'라고 평가하며 즉각 환영의 뜻을 나타냈지만, 자유한국당은 삼권분립을 파괴한 독재 선언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민생과 경제가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이 때 통합과 화합으로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을 적임자라 판단하며 지명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정 후보자는 온화한 성품의 소유자로, 대화와 타협을 이끌어 낼 수 있는 화합의 능력 뿐 아니라 실물경제에 대한 탁월성도 인정받은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6선 국회의원으로 당 대표와 국회의장을 역임하는 등 정 후보자가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정치적 역량은 국민을 하나로 묶고 국민의 삶을 더 나아지게 하는 데 발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수 야당들도 대체로 긍정적 반응을 표한 가운데 정의당과 대안신당의 경우 입법부 수장 출신이 행정부 '2인자'가 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국회의장에서 총리로 진출하는 것은 선례가 없어 다소 우려스러운 대목이 있다"며 "그러나 그동안 쌓아온 '6선'의 경륜과 역량은 국정을 운영하는 데 있어 충분히 발휘되기를 기대한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추후 청문과정을 통해 후보자의 능력과 절차를 꼼꼼히 검증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생이 어렵고 갈등이 표출되는 상황에서 총리로서 민생 해결과 국민 통합에 역할을 다해주기를 기대한다"며 "청와대에 끌려 다니지 않고,경제와 민생문제 해결의 중심에 서는 총리로 제대로 역할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대안신당 최경환 수석대변인은 "6선 의원에 국회의장, 당 대표, 장관을 역임하며 경륜을 두루 갖춘 만큼 총리로 역할을 잘 수행해달라"면서도 "입법부 수장인 국회의장이 국무총리를 맡는 것에 대한 '삼권 분립' 우려가 있다는 것을 유념해 이런 점을 불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삼권분립을 파괴하고 의회를 시녀화하겠다는 독재 선언"이라며 "70년 대한민국 헌정사의 치욕이요, 기본적인 국정 질서도 망각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보여주는 폭거"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또 문희상 국회의장을 정 후보와 비교하며 "전 국회의장은 대통령 밑 국무총리로 만들고, 현 국회의장은 대통령에게 충성하며 정권의 입맛에 맞춰 의사봉을 휘두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즉각 전 국회의장 정세균 의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하라. 정 의원도 구차한 정치 연명을 위해 국회를 행정부에 갖다 바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한 뒤 "청문회까지 오는 것이 수치"라고 했다.

바른미래당과 새로운보수당도 정 후보자에게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가 기어이 삼권분립의 분열자가 되기로 한 모양"이라며 "입법부를 행정부의 견제기관이 아닌 부속기관으로 전락시킬 셈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당 대표가 법무부 장관으로, 국회의장이 국무총리로 가는, 삼권분립에 침을 뱉는 후보 지명이 개탄스럽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을 함께 겨냥했다.

새로운보수당 권성주 대변인 논평에서 "입법부 수장을 지낸 인사를 행정부 2인자로 앉히겠다는 건 헌법에 명시된 삼권 분립의 원칙을 파괴하고 헌법 위에 군림하겠다는 것"이라며 "정 전 의장은 후보 사퇴를 통해 국회의 마지막 위상과 대한민국 헌법의 가치를 지켜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혁동 2019-12-19 19:22:35
정치에 세균같은 넘이 나왔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