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무총리실 압수수색…'김기현 첩보' 자료 확보
검찰, 국무총리실 압수수색…'김기현 첩보' 자료 확보
  • 정하늬 기자
  • 승인 2019.12.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국무총리실 압수수색…'김기현 첩보' 자료 확보 (CG)[연합뉴스TV 제공]
검찰, 국무총리실 압수수색…'김기현 첩보' 자료 확보 (CG)[연합뉴스TV 제공]

청와대와 경찰의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8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생산 과정을 추적하기 위해 국무총리실을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4층에 있는 국무총리실 민정실에 검사와 수사관 10여 명을 보내 문모(52) 사무관의 업무 관련 기록과 PC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문 사무관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던 2017년 10월 송병기(57)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김 전 시장 측근들 비리 의혹을 제보받아 첩보 문건을 생산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의 최초 제보 문건을 문 사무관이 가공한 정황을 포착하고 이날 압수한 증거물을 토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석희 2019-12-18 11:55:19
박수보냅니다
좌고우면하지 않는 윤석열 총장이 믿음직스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