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유니세프 대북사업에 480만달러 지원"
러시아 "유니세프 대북사업에 480만달러 지원"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정부가 북한 어린이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 명목으로 총 480만달러(약 56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북한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러시아는 연방정부 법령에 따라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의 '북한 아동의 유병·사망률 저감을 위한 예방·치료적 보건 개입' 프로젝트 후원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러시아 대사관에 따르면 알렉산더 마체고라 주북한 대사는 이날 평양에서 국제기구를 담당하는 리흥식 북한 외무성 대사를 만나 이 같은 러시아 정부의 결정 사항을 공식 통보했다.

관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는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올 들어 3월과 4월·6월 등 이미 3차례에 걸쳐 약 8000톤의 밀을 북한에 보냈다.

러시아 정부의 이 같은 대북 식량지원은 작년과 올해분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원조 예산을 통해 집행된 것으로서 금액으론 총 800만달러(약 93억원)어치에 해당한다고 타스통신이 전했다.

러시아 정부는 최근 한반도 긴장 완화와 북한 주민 생활 안정 등을 이유로 중국과 함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가운데 일부를 해제·완화하는 내용의 결의안 초안을 제출하기도 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