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현산·미래에셋에 2조5천억원 매각…계약 마무리
아시아나, 현산·미래에셋에 2조5천억원 매각…계약 마무리
  • 한삼일 기자
  • 승인 2019.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부산 등 계열사도 포함…내년 4월까지 인수절차 마무리
정몽규 회장 "HDC그룹과 시너지 낼 방안 빨리 모색할 것"
HDC컨소시엄,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약 체결[연합뉴스 자료사진]
HDC컨소시엄,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약 체결[연합뉴스 자료사진]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006800] 컨소시엄(현산 컨소시엄)은 27일 금호산업[002990], 아시아나항공[020560]과 각각 주식매매계약(SPA)과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하며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약을 마무리했다.

현산 컨소시엄은 총 2조5천억원을 투자해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구주) 6천868만8천63주(지분율 30.77%)를 3천228억원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구주 인수 가격은 주당 4천700원을 적용했다.

아울러 현산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할 보통주식(신주) 2조1천77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할 예정이다.

현대산업개발은 총 인수금액(2조5천억원) 중 구주와 신주를 포함해 2조101억원을 들여 아시아나항공 지분 약 61.5%(변동 가능)를 확보하게 된다.

미래에셋대우는 재무적투자자(FI)로 4천899억여원을 부담해 약 15%의 지분을 보유할 계획이다.

현산 컨소시엄과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각자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SPA를 체결하는 안을 의결한 뒤 법무 대리인을 통한 서류 작업으로 본계약을 마무리 지었다.

이로써 아시아나항공은 창립 31주년인 올해 금호그룹에서 HDC그룹으로 둥지를 옮기게 됐다.

인수 대상에는 아시아나항공의 계열사인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금호리조트 등도 포함됐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내년 4월까지 국내외의 기업결합 신고 등 모든 인수 절차를 차질없이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즉시 인수작업에 착수해 아시아나항공을 조속히 안정화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항공사로 거듭나도록 할 것"이라며 "HDC그룹과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도 빨리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현산 컨소시엄은 지난 9월과 지난달에 각각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과 본입찰에 참여했다.

지난달 12일에는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으며 같은 달 14일부터는 HDC그룹 내 각 부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인수준비단을 출범하고 아시아나항공의 인수를 준비해왔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