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靑 선거개입 의혹'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소환(종합)
검찰 '靑 선거개입 의혹'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소환(종합)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소환 조사했다.


2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부터 오후 8시50분까지 백 전 비서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백 전 비서관은 지난 2017년 10월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에게 받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위 의혹 관련 제보를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 경찰로 넘기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017년 12월 경찰청으로부터 이첩받은 첩보를 토대로 김 전 시장 측근인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 등의 레미콘 업체 비리 의혹을 수사했다. 이 과정에서 치러진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김 전 시장은 낙선하고 송철호 울산시장이 당선됐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을 상대로 송 부시장으로부터 접수한 첩보를 경찰에 전달한 경위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송 부시장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 26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송 부시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31일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