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공영노조 "새 방송법은 방송장악 금지법"...통과촉구
KBS공영노조 "새 방송법은 방송장악 금지법"...통과촉구
  • 김배균
  • 승인 2018.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공영노동조합(공영노조)이 더불어민주당이 야당 시절 발의한 방송법 개정안 통과를 재촉구했다.

공영노조는 15일 성명을 내고 “몰락해가는 공영방송을 살리는 길은 언론노조가 장악한 양대 공영방송의 지배구조를 국민에게 돌려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새 방송법’은 낙하산을 막을 수 있는 ‘방송장악 금지법’”이며 그래서 “드루킹 게이트 특검보다 더 중요한 너무나 절실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래는 공영노조 성명 전문.

이제, 공영방송을 정상화하라

야당이 주장해온 드루킹 특검법과 여당의 추경안을 여야가 맞교환하면서 국회가 정상화되었다. 당초 여야협상에는 방송법개정안도 논의됐지만 여당의 반대로 무산되고 말았다.

시급한 문제는 여야가 방송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는 것이다. 하루가 다르게 몰락하고 있는 공영방송을 살리는 길은,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가 장악한 양대 공영방송의 지배구조를 국민에게 돌려주는 것이다.

간단히 말하면 이렇다. 지금 국회에 제출돼있는 방송법을 통과시키면 KBS와 MBC는 새로운 방송법 시행에 따라 새 사장체제로 들어간다. 즉 현 사장과 이사들은 모두 그만 두게 되어, 새 판을 짜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새 방송법이 발효되면 지금처럼 정권이 일방적으로 내려 보내는 낙하산 인물이 사장이 될 수 없다. 여∙야당 추천 이사들이 합의해서 사장을 선임해야하기 때문이다.

일방적으로 어느 한 정당이 추천한 사장이 나오지 못하게 함으로써, 정권에 충성하는 방송사 지배구조가 이루어지지 않도록 막는 것이다. 말하자면 ‘새 방송법’은 ‘방송장악 금지법’이라고 하겠다. 그래서 너무나 절실한 것이다.

이 법안을 발의한 쪽은 민주당이다. 과거 야당 시절 개정을 촉구했던 그대로이다. 그런데 정권을 잡고 나자 방송법을 바꾸지 않고 현행대로 가겠다며 마음을 바꾸어 먹은 것이다.

말도 안 된다. 눈을 크게 뜨고 보라! 현재 방송이 얼마나 망가지고 있는지! 공영방송이 공정한 보도는커녕 정권의 홍보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하늘을 찌르고 있지 않은가.

주요 뉴스의 시청률도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는 것이 그 증거이기도 하다.

바꿔야 한다. 권력이 맘대로 할 수 없는 공영방송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은 문재인 당시 대통령후보자의 공약이기도 하다.

방송법을 반드시 통과시켜라.

방송이 이렇게 장악된 상황에서 그 어떤 특검을 하거나 조사를 한다고 해도, 언론이 왜곡하고 조작한 내용을 보도한다면 바른 여론은 형성될 수 없다.

나아가 여론이 무시하고 모른 척하면 아무리 중요한 사안도 ‘별 것 아닌 것’으로 잊힐 뿐이라는 것, 어디 한두 번 겪었는가.

예를 들어 보겠다. 지난 3월 1일 광화문에서 10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려 집회를 했지만 <MBC뉴스데스크>는 당일 단 한 마디도 방송하지 않았고, <KBS뉴스9>은 뉴스 말미에 간단하게 한 줄 정도 보도했다.

현재 진행 중인 ‘드루킹게이트’도 비슷하기는 마찬가지가 아닌가. 이럴진대 현재의 방송 환경에서 무엇을 기대한단 말인가.

광우병과 박근혜 정권의 탄핵 등에서 드러난 거짓과 왜곡 보도, 그것을 직접 지켜보고서도 모른단 말인가.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특검보다 더 중요한 것이 언론환경을 바로 되돌려 놓는 것이다.

야당은 모든 정치역량을 걸더라도 방송법 개정을 관철하라. 여당도 더 이상 꼼수를 부리지 말고 당초 약속했던 바대로, 방송법을 통과시켜라.

우리는 국민들과 함께 방송법 개정 투쟁에 들어갈 것임을 선언한다.

2018년 5월 15일 KBS공영노동조합

 

baegyun7@empas.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