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운동가 젝슨 목사, 미북만남 성공기원
인권운동가 젝슨 목사, 미북만남 성공기원
  • 김비태
  • 승인 2018.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시카고 한인들과 함께 회담 성공을 축원한 흑인 인권 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 [WKICA 시카고 지회 제공]

미국의 인권운동가 제시 잭슨(76) 목사도 미북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하는 기도회를 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세기의 담판'을 벌이는 12일 오전 미국 침례교 목사이자 '전미유색인종연합'(Rainbow PUSH Coalition) 대표인 잭슨 목사는 설립 95주년 된 시카고 한인제일연합감리교회에서 기도회를 주재했다.

잭슨 목사는 이 자리에서 "미국과 북한의 두 정상이 서로 위협을 가하는 대신 대화를 위해 노력하는 자세에 무척 고무됐다"면서 이번 회담이 실질적이고 의미있는 성과를 거둬 북미 관계가 개선되고, 한반도와 전 세계에 평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했다.

이날 행사에는 미국 연합감리교 북일리노이 콘퍼런스(UNIC) 샐리 딕 감독을 비롯, 한미 종교계 리더들과 한인단체장, '레인보우 푸시 연합' 관계자, 교인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한 관계자는 "흑인사회의 영향력 있는 리더가 한인들에게 뜻깊은 곳을 찾아 큰 목소리로 함께 기도하며 북미 정상간 회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공감을 불러일으킨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잭슨 목사는 평창동계올림픽 폐막 직후인 지난 3월 뉴욕 한인회관에서 남북한 공동 입장과 단일팀 구성을 높이 평가하면서 "한반도 평화 정착과 통일에 기여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잭슨 목사는 1966년 시카고에서 목사 안수를 받고 1971년 전미유색인종연합을 창설, 흑인 인권운동 조직화에 투신했다.

1984년과 1988년 미국 대통령 선거를 위한 민주당 경선에 출마했으나 고배를 들었고, 1991년부터 1997년까지 워싱턴DC를 대표하는 형식상의 연방상원의원(shadow U.S. Senator)을 지냈다. 그는 시리아 미군 포로 석방과 쿠바 정치범 석방, 유고군에 생포됐던 미군 포로 석방 등에 주요 역할을 맡기도 했다.

rsfnews@nate.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