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환급금 작년만 2,513억
공정위 환급금 작년만 2,513억
  • 김준석
  • 승인 2018.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사업자에 과징금을 잘못 부과해 도로 돌려준 돈이 작년에만 2천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환급 지연으로 원금과 함께 얹어 준 이자액(환급가산금)만 80억원에 달해 공정위가 당초 과징금을 부과할 때 더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공정위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과징금 환급금 규모는 총 2천513억4천7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30억원 수준이었던 2012년과 비교했을 때 20배가량 증가한 수치다. 2012년부터 올해 6월까지의 환급금 총액은 1조3천300억원에 달했다.

환급금 내역을 보면 행정소송에 따른 환급액이 2천356억5천900만원으로 전체의 94%를 차지했다. 나머지 약 157억원은 직권취소에 따른 것이었다.

공정위는 행정소송 패소나 직권취소 등으로 과징금 부과의 근거가 된 처분의 효력이 상실된 경우 과징금을 환급하고 있다.

과징금 처분에 대한 불복 비율은 지난해 36.2%를 기록했다.

총 149건의 과징금 처분 가운데 54건에 대해 소송이 제기됐는데 이 가운데 공정위는 13건에서 전부승소했다.

과징금 불복 비율은 2014년 50.4%로 최고치에 달했다가 점차 내림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간 평균치는 40%를 웃돌았다.

작년 한 해 과징금 환급 지연으로 발생한 환급 가산액, 즉 이자액은 81억원으로 집계됐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