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장관 후보자는 北 통일전선부장"
"통일장관 후보자는 北 통일전선부장"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연일 공세 “정부는 北 보증인”

"이 정부는 북한의 보증인이고, (김연철) 통일장관 후보자는 북한의 통일전선부장이다."

“김연철 후보자가 유일하게 공격하지 않은 인사는 '젊은 지도자가 합리적인 판단을 한다'고 칭찬한 김정은뿐이다.”

정부와 여권의 대북정책 문제점을 겨냥한 자유한국당의 공세가 연일 뜨겁다.

북한 비핵화와 관련, 문재인정부가 북한 편에 치우친 입장을 유지하는 것에 대해 '북한 보증인'이라고 표현한 것은 지난 12일 “김정은 수석대변인” 운운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의 연장으로 볼 수 있다. 국가원수 모독이라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의 비난과 맞불에도 강경한 입장을 굽히지 않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황교안 대표는 핵무장까지 거론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이제 핵무장을 검토할 때' 주제의 토론회 보낸 서면 축사를 통해 '자체 핵무장' 논의를 검토할 필요성을 말하면서 "우리 정부는 그동안 북한의 비핵화 주장을 맹신하면서 우리 국민은 물론 미국과 국제사회에 대해 '북한 보증인' 노릇을 해왔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SNS막말 등으로 구설수에 휩싸인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비판에 이어 지명 철회도 거듭 촉구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김 후보자는) 친북도 종북도 울고 갈 만큼 북한에 치우쳐 있는 인사로, 북한 통일전선부장을 임명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면서 "김 후보자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되면 나라가 망하고, 북한의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은 우발적이라며 막말로 일관해 왔다" 지적하고 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주장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