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기사] 서울역·광화문· 청와대를 덮은 태극기 물결
[사진기사] 서울역·광화문· 청와대를 덮은 태극기 물결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5.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하고 있는 대한애국당 당원들과 시민들.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청와대 앞에서 열린 대한애국당 집회서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연설하고 있다.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청와대 앞에서 열린 대한애국당 집회서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연설하고 있다.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효자동 거리를 행진하고 있는 애국당 태극기 시위대.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효자동 거리를 행진하고 있는 애국당 태극기 시위대.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효자동 거리를 행진하고 있는 애국당 태극기 시위대.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청와대 앞에서 열린 대한애국당 집회.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효자동 거리를 행진하고 있는 애국당 태극기 시위대.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서울역-광화문 광장 거리 행진하는 대한애국당.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서울역-광화문 광장 거리 행진하는 대한애국당.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서울역-광화문 광장 거리 행진하는 대한애국당.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서울역-광화문 광장 거리 행진하는 대한애국당.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서울역-광화문 광장 거리 행진하는 대한애국당.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서울역-광화문 광장 거리 행진하는 대한애국당.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서울역-광화문 광장 거리 행진하는 대한애국당.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서울역-광화문 광장 거리 행진하는 대한애국당.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KBS뉴스가 애국당 서울역 집회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The 자유일보
KBS뉴스가 애국당 서울역 집회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The 자유일보
11일 오후 대한애국당은 서울역과 광화문, 청와대 앞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서울역-광화문 광장 거리 행진하는 대한애국당. 사진=The 자유일보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자 2019-05-12 22:42:58
열심히 하고 있는 대한애국당 집회를 잘 기사화 했네요. 전 주한 일본대사의 기사를 보고 정기구독 신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