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소통 노력하지 않고 야당 압박…정말 나쁜 청와대"
나경원 "소통 노력하지 않고 야당 압박…정말 나쁜 청와대"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6.1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6.1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소통을 위한 노력을 하지 않고 야당을 압박하는 정말 나쁜 청와대라고 생각한다"며 "야당에 대한 근본적 인식이 바뀌지 않고 무슨 문구를 넣고 무엇을 한번 하느냐는 중요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 문구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경제청문회에 대해 "어떤 형태든 경제와 관련해 내용을 짚어봐야 한다. 경제청문회, 경제토론회에 상임위원회와 관련된 청와대 관계자 불러서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구의 문제가 아니라 야당을 어떻게 보는가에 대한 문제다. 경제는 추경 때문에 중요한 이슈일 뿐"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야당을 보는 태도의 문제다. 힘겹게 여당과 야당이 신뢰를 만들어가고 있는데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압박하고 있다. 이런 청와대의 자세가 바뀌지 않고서 어떻게 야당이 제대로 일을 할 수 있겠나"라고 토로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자세는 '야당은 추경이나 통과시켜달라' '이렇게 압박하겠다' 이런 자세다. 청와대가 진지하게 찾아와서 한 번이라도 국회를 열자고 말한 적이 있나"라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강행하고, 이후 청와대 정무수석이나 대통령 비서실장이 만나자며 찾아온 적이 있나. 이런 청와대는 처음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제청문회도 물론 중요하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야당에 대한 인식을 바꿔야 한다는 것"이라며 "야당을 무시하는 청와대와 어떻게 국정 운영을 할 수 있겠나"라고 강조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희망.행동.승리 2019-06-17 12:06:33
'정말 나쁜'' 청와대 ...
짧은 단어로 정곡을 찌르는 박근혜 대통령 화법을 나경원이 흉내내고 있다. 한국의 미래와 청렴 대통령을 사지에 몰아넣고 그 열매만 따먹는 이런 몰염치를 참을 수 없다.

여당과 싸워서 이기려면, 먼저 탄핵의 과오를 국민 앞에 사죄하고 무고히 파면, 구금되어있는 박근혜 대통령을 석방, 정계복귀 시켜야한다.

내년총선승리는 박근혜대통령과 대한민국의 정의 속방에서부터 출발한다.

손 아리랑 2019-06-15 13:17:46
절라도 빨갱이 불량정권과는 끝날때까지 국회에 들어갈 필요가 없다.
빨갱이국회는 없는게 낫다.

신성철 2019-06-14 19:58:37
저여자는정말답이없네..나쁜청와대..? 문제인스톱!..그래가지고 뭐하자는거냐?장난치냐?

똥싸고있네 2019-06-13 15:07:44
국회와 먼저 소통해야지...
왜 청와대를 처다보냐?
상식이 똥이라서 글러먹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