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목선, 오늘 오후 3시31분께 북측에 인계"
합참 "北목선, 오늘 오후 3시31분께 북측에 인계"
  • 한삼일
  • 승인 2019.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7일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우리 군에 단속된 북한 소형 목선은 북한군의 부업선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28일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이 소형목선에는 선원 3명이 탑승했다. 이 중 1명은 군복을 착용한 상태로 우리 군에 단속됐고, 이들은 '항로착오'로 NLL을 넘게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군복을 착용한 선원 1명이 군인인지의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합참 제공)2019.7.28/뉴스1


정부는 29일 이틀 전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예인했던 북한 소형 목선과 선박에 타고 있던 선원 3명을 북측에 인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 소형 목선과 선원 3명을 오늘 오후 3시 31분쯤 북측에 인계 완료했다"고 밝혔다.

동해 NLL 이북 해상에서는 이 선박을 예인하려는 북한 선박이 대기했고, 우리 측 해경이 북한 목선을 동해 NLL 인근에서 북측에 인계했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 소형 선박은 지난 27일 오후 10시 15분께 동해 NLL 북방 5.5㎞ 해상(연안 기준 20㎞)에서 육군 22사단 해안레이더에 최초 포착됐다가 오후 10시 39분쯤 2∼5노트 속도로 남쪽으로 이동하기 시작해 오후 11시 21분께 NLL을 넘었다.

목선은 길이 10m, 너비 2m, 높이 1.3m였다고 합참은 전했다.

선원 3명에 대해서는 "진술, 전원 송환 요청, 선박 검사 결과 등을 토대로 종합 판단했다"며 대공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