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드루킹 댓글조작' 경공모 회원 2명 추가입건
경찰 '드루킹 댓글조작' 경공모 회원 2명 추가입건
  • 최재영 기자
  • 승인 2018.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루킹 등 구속자 4명 포함 현재까지 입건자 38명

포털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특별검사팀 출범을 앞두고 주범 '드루킹' 김모(49, 구속기소)씨의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들을 추가로 입건했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은 11일 "지난주 경공모 회원 2명을 추가로 입건해 현재까지 피의자는 총 38명"이라고 밝혔다.

38명에는 드루킹 등 앞서 구속된 핵심 관련자 4명이 포함됐다.

경찰은 드루킹 일당이 작년 19대 대선 전부터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를 이용한 댓글 여론조작을 했는지 확인하고자 포털 3사(네이버·다음·네이트)로부터 댓글 관련 자료를 계속 넘겨받아 분석 중이다.

경찰은 댓글조작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 재소환 여부, 드루킹에게 김 전 의원을 소개한 인물로 알려진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 소환 여부는 특검과 협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현재까지 특검 측에서 수사자료 이첩이나 경찰관 파견 요청은 없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드루킹 사건은 계속 수사 중이며, 특검 수사가 개시될 때까지 엄정하고 철저히 수사를 진행하겠다"며 "향후 특검 수사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최대한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특검 수사 개시 전 그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울러 서울경찰청은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지금까지 선거법 위반사건 199건을 접수해 172건을 수사 중이며 27건은 이미 종결했다고 밝혔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