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北외교관 조성길 한국행 지지단체 결성
태영호, 北외교관 조성길 한국행 지지단체 결성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 전공사, 우리정부가 이탈리아 정부에 조성길과 가족의 신변안전을 보장해줄 것을 요구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는 조성길 이탈리아주재 북한임시대리대사의 망명과 관련하여 9일 오전 10 시 센터포인트 광화문빌딩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태 전 공사는 회견에서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관 임시대리대사 조성길과 그의 가족이 북한 공관을 탈출하여 망명의 길에 올랐다"면서 "그러나 지금 우리는 조성길과 그의 가족이 이탈리아 당국의 정상적인 신변보호를 받고 있는지, 아니 면 현 남북관계와 미북관계 상황상 본인들이 희망하는 망명지로 갈 수 없는 상황에 처해있지 않은지 심히 우려되는 바이다"고 언급했다.

그는 "대한민국 헌법과 국내외 관련 법률에 의거하면, 북한 지역을 탈출한 북한 주민은 한국 정부의 보호 를 받을 권리가 있으며, 본인의 의사에 따라 망명지를 선택할 권리가 있다"면서 "조성길과 가족은 망명지 선 택의 자유, 우리 국민으로서 대한민국 정부의 보호를 받을 권리가 있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는 ‘북한외교관 조성길 가족 한국행 지지 시민연대’을 결성하고, 그들의 신변 보호 및 안전 한 거주지가 보장될 수 있도록 우리 정부와 이탈리아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우리 정부와 이탈리아 정부에 촉구하는 전문 내용이다. 

 북한외교관 조성길 가족 한국행 지지 시민연대 

1. 우리는 한국정부가 이탈리아 정부에 조성길과 가족의 신변안전을 보장해줄 것을 요구하며, 자유로운 의사 결정이 보장된 환경에서 그들이 대한민국으로 올 의향이 있는지를 확인해줄 것을 촉구한다.  
2. 우리는 이탈리아 정부가 국제법과 인도주의 정신에 따라 정치적 망명자 신분인 조성길과 그의 가족이 희망하는 나라로 갈 수 있도록 모든 조건을 보장해줄 것을 촉구한다.
3. 우리는 조성길 가족이 희망하는 경우 한국정부가 안전한 한국행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 해줄 것을 요구한다.


북한외교관 조성길 가족 한국행 지지 시민연대 상임공동대표 태영호(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김성민(자유북한방송대표) 박관용(전 국회의장) 정대철(전 민주당 상임고문)
공동대표(가나다 순) 강신삼(통일아카데미 대표) 강철환(북한전략센터 대표) 고영환(전 북한외교관) 김광철(21세기안보전략연 구원 연구실장) 김석우(전 통일원 차관) 김태훈(한반도 통일과 인권을 위한 변호사모임 대표) 김흥광(NK 지식인연대 대표) 박광일(북한민주화청년학생포럼 대표) 박상학(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박선영(사단법인 물망초 이사장) 손광주(전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이사장) 안명철(엔케이워치 대표) 이광백(국민통일방송 대표) 이재춘(전 러시아 대사) 최주활(탈북자동지회 회장) 허광일(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
2019년 1월 9일  북한 외교관 조성길과 그의 가족 신변보호 추진 준비위원회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