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공장 폐쇄, 협력업체 130곳 '줄도산' 공포
GM공장 폐쇄, 협력업체 130곳 '줄도산' 공포
  • 정영식 기자
  • 승인 2018.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2차 협력업체 136곳···종사자 1만700여명 영향권
완성차 업체 중심으로 협력업체, 정비업체 연결구조
인구 감소, 자영업 붕괴 등 경기침체 도미노 가능성
13일 오전 폐쇄가 결정된 제네럴모터스(GM) 전북 군산 공장 주변 음식점에 매매 현수막이 붙어 있다
13일 오전 폐쇄가 결정된 제네럴모터스(GM) 전북 군산 공장 주변 음식점에 매매 현수막이 붙어 있다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따른 후폭풍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당장 군산공장 직원 2000여명이 실직 위기에 내몰렸고, 협력업체들도 줄도산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전라북도에 따르면 GM 군산공장 1·2차 협력업체는 136곳에 종사자는 1만700여명에 달한다. 이들 협력업체는 지난해부터 군산공장 가동률이 20%로 떨어지면서 경영악화에 신음하고 있다.

자동차업계는 완성차 업체를 정점으로 1∼3차 협력업체, 정비업체가 긴밀히 연결된 사업구조로 되어 있다. 따라서 완성차 공장이 문을 닫으면 이 회사에 납품해야 하는 협력·정비업체들의 연쇄 파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

협력업체 G사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사실상 군산공장 가동이 멈추면서 영업손실은 눈덩이처럼 불었고, 직원들 급여도 못줘 직원 11명 중 8명이 이미 회사를 떠났다"며 "폐업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다른 협력업체 관계자도 "협력업체 대부분이 매출 감소를 겪고 있고, 부채는 갈수록 늘어가는 악성구조가 굳어졌다"며 "공룡이 쓰러지면 같이 죽을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토로했다. 2차 협력업체의 한 직원은 "군산공장 폐쇄 발표 직후 생존위기에 직면했다"고 잘라 말했다.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반대하는 조합원들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반대하는 조합원들

군산시는 GM 군산공장 폐쇄로 인구 감소, 산업단지 침체, 자영업 붕괴 등 경기침체 도미노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군산상공회의소 관계자는 "한국GM 군산공장과 관련한 근로자가 1만3000여명인데 가족까지 포함하면 5만여명이 직접적인 영향권에 놓여있다"면서 "이는 군산 전체 인구의 6분의 1로 공장 폐쇄 파장이 어마어마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에 이어 GM 군산공장까지 폐쇄되면 근로자와 가족 등 7만여명이 생계에 위협을 받을 것으로 전라북도는 분석했다.

jjump2014@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