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 北 위장평화 공세에 빠져들어"
한국당 "文, 北 위장평화 공세에 빠져들어"
  • 더 자유일보
  • 승인 2018.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제재에 예외가 생겨 제재의 의미가 크게 퇴색
어리석은 정부가 위기의 한반도에 가장 위험한 요소

자유한국당은 10일 오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자신의 특사이자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평양을 방문해줄 것을 공식 초청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한 발 한 발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에 깊숙이 빠져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구두논평 하는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 연합뉴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을 끌어들이면서 육·해·공 및 사람에게 취해졌던 대북제재에 예외가 생겨 제재의 의미가 크게 퇴색했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평창동계올림픽 과정에 있어서도 북한에 대해 굴욕적 태도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는 백두혈통을 운운하는 김여정의 방한을 통해 3대 세습 김씨 왕조의 정통성마저도 인정해주는 형국이 됐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평창동계올림픽 하루 전 북한의 열병식에 대해 한 마디 유감 표명도 하지 못한 정부는 이제 북한 김정은의 초대까지 받게 됐다"면서 "이 초대가 사실상 대한민국 대통령의 알현을 윤허한 것인지 국민은 따가운 눈초리로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에 말려드는 어리석은 정부가 일촉즉발 위기의 한반도에 있어 가장 위험한 요소라는 지적을 뼈아프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