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제보자는 미꾸라지 꼴뚜기 망둥이 피라미 …
공익제보자는 미꾸라지 꼴뚜기 망둥이 피라미 …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9.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우 수사관, 윤영찬․홍익표․최민희 모욕죄 고소
현재 김태우 수사관 측 "윤영찬·홍익표·최민희 모욕죄로 고소할 것"사진=연합뉴스
현재 김태우 수사관 측 "윤영찬·홍익표·최민희 모욕죄로 고소할 것"사진=연합뉴스

미꾸라지, 꼴뚜기, 망둥이, 피라미 … 이 정권 사람들은 유난히 해물탕을 좋아하는가.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자신을 미꾸라지 등에 빗대어 비난한 여권 인사들을 고소했다.

김 수사관은 31일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시(병) 지역위원장을 모욕죄로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김 수사관은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취재진을 만나 "윤 전 수석 등 여권 실세들이 공익제보를 했다는 이유로 저에게 무자비한 언어폭력 한 것을 고소한다"고 밝히고 "(그 사람들이) 사과하면 받아들이고 용서하겠다 얘기하고 시간도 충분히 줬는데 아무런 연락이 없는 것을 보니 반성의 기미가 없는 것 같다"고 그간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모욕 내용이 방송에 공개돼 전 국민에게 전파됐고, 그로 인해 나와 가족은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봤다"며 "특히 어머니는 방송을 본 직후 앓아누워 지금까지 회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윤 전 수석은 지난달 15일 기자들에 보낸 메시지에서 김 수사관을 두고 '궁지에 몰린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개울물을 온통 흐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기획재정부 관련 의혹을 공익제보한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을 비판하면서 '꼴뚜기가 뛰니 망둥이도 뛰는 것'이라고 표현했다.

최 위원장도 같은 달 20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김 수사관을 두고 "미꾸라지도 안 되는 것 같다. 범죄혐의자이고 피라미에 불과하다"고 공격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