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6.13 울산선거 수사경찰에 “특검”카드
한국당, 6.13 울산선거 수사경찰에 “특검”카드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9.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의 무혐의처분 결정에

"경찰 조작수사에 의한 工作선거" 주장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기자회견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울산시장 후보(당시 김기현 울산시장)를 확정하자마자 경찰이 김 시장의 비서실장 비리의혹을 수사한다며 김 시장 사무실 압수수색 등 전격 수사에 돌입했다. 선거기간 중 수사는 계속됐고 얼마 뒤 실시된 선거에서 김 후보는 낙선했다.

그러나 최근 검찰이 이 사건을 무혐의 처분하면서 한국당은 진상 재조사를 촉구하는 한편 특검 카드까지 거론했다.

“당시 황운하 울산경찰청장(현 대전경찰청장)의 수사가 김 전 시장의 낙선에 영향을 끼쳤고, 이 사건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으로 경찰의 무리한 수사였다는 게 입증됐다”는 것이다.

20일 열린 한국당의 '청와대특감반 진상조사단 및 김경수 드루킹 특위 연석회의'에는 사건의 당사자인 김 전 울산시장도 참석했다.

김 전 시장은 이 사건에 대한 검찰의 '불기소결정문'을 가져와 읽으면서 “황 청장이 무리한 수사로 6·13지방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시장은 "검찰의 불기소결정문은 황 청장의 수사가 전형적인 정치개입이자 공작수사였다는 증거자료이며, 당시 수사는 황 청장의 단순 실수가 아니라 고의적, 계획적으로 누군가의 지시를 받았을 것으로 추단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황 청장은 경찰인지, 악성 흑색선전 유포조직인지 의심스럽다"며 "경찰청에 있을 게 아니라 검찰청 조사실에 가서 빨리 수사를 받아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만약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이 사건은 특검으로 밝힐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한국당은 이와 함께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김경수 도지사 등에 대한 봐주기수사, 늑장수사라는 논란을 일으킨 이주민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에 대한 특검 필요성도 제기했다.

드루킹 사건의 최초 수사책임자였던 이 전 청장이 “드루킹 일당의 자금출처 등을 제때, 제대로 파헤치지 않은 채 늑장수사, 김경수봐주기 수사로 일관했다”는 것이다.

주광덕 의원은 "김경수 드루킹게이트 전모의 10%만 수사가 이뤄졌다"고 비판하면서 "특히 이 전 청장은 한국당의 고발 이후 추가로 밝혀진 부실수사 정황이 많아 특검이 불가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철규 의원은 전날 김 지사의 항소심 첫 공판출석 사진을 들어 보이며 "법무부가 김경수 피고인에게 수갑도 포승줄도 채우지 않고 자유로운 모습으로 법정에 걸어가도록 허락했다"며 "이는 과도한 예우로 법무부는 무엇 때문에 이런 조치를 하게 됐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